삼성전자는 18일 시스템반도체 사업 육성을 위해 규모와 상관없이 M&A 가능성을 열어놓고 있다고 밝혔다.

삼성전자는 2030년까지 비메모리 반도체로 알려진 시스템반도체 분야에서도 업계 1위를 달성한다는 목표를 세워놓고 있다. 삼성전자는 이를 위해 2030년까지 설비에 60조 원, R&D에 73조 원을 투자할 계획이다.

삼성전자의 강인엽 시스템LSI사업부장(사장)은 18일 기자간담회에서 시스템반도체 육성을 위한 M&A 계획을 묻는 질문에 “가능성을 열어놓고 있다(open to M&A)”라며 “이 분야는 제품 포트폴리오가 다양해서 독자적으로는 1등 하기 어렵다. 우리가 갖지 않은 기술이나 인력을 얻기 위해 빅(big) M&A나 스몰(small) M&A 다 오픈돼 있다”고 말했다.

강 사장은 2030년까지 시스템반도체 1위를 달성한다는 삼성의 목표에 대해서도 구체적으로 설명했다. 그는 “팹리스(Fabless)에서 1위를 하겠다는 것”이라고 말했다. 생산까지 포함된 전 영역에서 1위를 하겠다는 게 아니라 시스템반도체의 설계와 개발 분야에서 1위를 하겠다는 뜻이다.

삼성전자는 또 인공지능(AI) 시대를 선도할 핵심기술로 NPU(신경망처리장치)를 선정해 집중적으로 육성하기로 했다. 이를 위해 삼성전자는 2030년까지 이 분야 연구인력을 2000명 이상으로 10배 이상 확대하기로 했다.

‘NPU(Neural Processing Unit)’는 인공지능의 핵심인 딥러닝(Deep Learning) 알고리즘 연산에 최적화된 프로세서다. 딥러닝 알고리즘은 수천 개 이상의 연산을 동시에 처리해야 하는 병렬 컴퓨팅 기술이 요구되는데, NPU는 이런 대규모 병렬 연산을 효율적으로 할 수 있어 AI 구현을 위한 핵심기술로 꼽힌다.

삼성전자는 NPU 기술 개발을 위해 LSI(Large Scale Integrated curcuit: 고밀도집적회로)사업부와 종합기술원에서 연구와 제품 개발을 추진해 왔고, 그 첫 결과물로 모바일 SoC안에 독자 NPU를 탑재한 ‘엑시노스 9’을 지난해 발표했다.

삼성전자는 모바일용 플래그쉽 SoC 제품부터 순차적으로 NPU 탑재를 확대 적용해 자동차 인포테인먼트 시스템과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 등 자동차 전장부품, 데이터센터의 빅데이터 처리 성능을 높이는 딥러닝 전용 NPU, IoT용 등에 이르기까지 IT 전 분야에 NPU 탑재를 확대할 계획이다.

삼성전자는 일단 독자기술로 NPU 사업을 육성하겠다고 밝혔으나, M&A 가능성을 열어 놓고 있다고 공개적으로 밝힌 만큼 관련 기업의 인수에 나설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.

강 사장은 “딥러닝 알고리즘의 핵심인 NPU 사업 강화를 통해 앞으로 다가올 AI 시대에서 주도권을 잡겠다”며 “향후 차별화된 기술과 글로벌 기관들과의 협력, 핵심 인재 영입 등을 통해 한 차원 더 진화된 혁신적인 프로세서를 선보일 것”이라고 밝혔다.